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명절증후군 앓는 아내에게 사랑받는 남편이 되는 법!

금융정보 톡

by SMART_IBK 2012.09.28 06:30

본문

명절증후군 앓는 아내에게 사랑받는 남편이 되려면?

 

드디어 추석연휴가 시작됩니다. 오늘 오전부터 속속 고향 방문을 시작하고 계실텐데요. 햇곡식과 다양한 음식들로 조상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온 가족이 한 자리에 모여 그간 못 나눈 사랑을 확인하는 한가위, 정말 뜻깊은 시간인 것 같습니다.

 

<사진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downhilldom1984/5915377326/sizes/z/in/photostream/,

http://www.hansik.org/kr/index.do>

 

하지만 이렇게 즐거운 민족 대명절에도 곳곳에 상처는 있습니다. 고향 오가는 시간이 평소보다 두 배 넘게 걸리는 교통 체증, 취업과 결혼의 질문공략을 피하고 싶은 젊은 청춘들, 짧은 연휴 혹은 샌드위치 데이에 업무 폭풍으로 제대로 쉬지도 못하는 근로자들, 고국을 떠나 타지에서 향수병에 젖어 있는 유학생들 등 즐겁기만 한 명절이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는 것 같네요.

 

주부들의 대표 고질병, 명절증후군!

 

<사진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angelinawb/1195910543/sizes/z/in/photostream/>

 

하지만 무엇보다 온 가족이 모여 맛있는 음식을 먹는 자리인만큼 대한민국의 '주부'님들 고역이 가장 크지 않을까 싶은데요. '명절증후군' 이라는 말도 어느새 주부들의 고질병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입니다. 사실 명절증후군이란 장시간 운전으로 인한 눈의 피로, 음식과다 섭취에 의한 소화기관 장애, 음식장만에 따른 근육통 등 주부들 뿐 아니라 명절을 겪는 모든 이들의 스트레스에 대한 단어인데도 불구하고 말이죠^^

 

주부들의 명절증후군은 오랜 시간 전을 부치고, 음식을 마련하는 데 따른 어깨 결림이나 무릎 통증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고부갈등이나 성 차별적 대우 등으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해서 우울증, 소화불량, 심지어 호흡곤란까지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고 하는데요.


 

아내도 여자라는 것을 상기하라!

 

<사진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syronicca/3215808843/sizes/z/in/photostream/>

 

오늘은 그런 주부들을 둔 남편에게! 몇 마디 하고자 합니다.^^ 명절이 지나고 나면 예민한 와이프 덕에 눈치밥을 먹거나 싸움을 빈번히 하진 않으셨나요? 그렇다면 부끄러움이나 게으름 같은 건 버리고 IBK기업은행과 함께 하나씩 실천해볼까요!

 

우선, 아내는 배트맨이 아닙니다^^ 천하무적도 아닙니다. 그저 연약한, '여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잊지 마세요!!

 

모바일 리서치업체 '오픈서베이'가 20~40대 기혼여성 302명에서 설문할 결과 '추석 연휴 동안 남편이 가장 얄미울 때는?'이라는 질문에 '눈치없이 시댁에만 오래 있으려 할 때'가 1위로 무려 33.4%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그 뒤에 이어 '내가 고생하는 걸 당연하다 여길때, 몰라줄 때'가 2위, '나는 상차리고 있는데 혼자 밥 먹을 때'가 3위를 차지했습니다.

 

기타 의견으로는 '친정에 가서 어색,불편해할 때', '애들을 잘 못 돌볼 때'등이 있었는데요. 의외로 아주 사소하고 감정적인 것들이 많지 않나요? 아내도 연약한 감성의 소유자, 여자라는 걸 다시금 확인케 하는 대목입니다.

 

'추석 연휴 동안 남편이 도와주었으면 하고 바라는 집안일은' 이라는 질문에는 '무거운 짐 나르기', '설거지'가 47.7%와 47%로 전체 답변의 80%가 넘는 비율을 보였으며 그 밖에 '아이 돌보기', '장보기'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관련기사 : 지디넷코리아 : 추석연휴 남편이 가장 얄미울 때는? >

 

아내가 바라는 것은 특별한 것이 아니라 짐 나르고, 설거지 도와주는 것 등이었습니다. ^^ 사실 아내들도 남편이 추석 연휴에 많은 것을 해 줄 거라 기대하지 않아요. 다만 여자로서 무거운 것들, 음식 만들기에 지쳤을 때 설거지 한번, 이런 작은 도움이 얼마나 큰지 모른답니다.

 


친정 가면 에티켓 깔맞춤하자!

 

<사진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jm3/229794455/sizes/m/in/photostream/,

http://www.flickr.com/photos/good-karma/652486713/sizes/n/in/photostream/>


시댁일을 마치고 친정에 갔을 때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향후 남편의 생존(?!)이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만큼 아내가 마음 편히 있을 수 있는 공간이기에 남편의 태도가 사각지대 안에 들어오기 때문인데요.^^

 

친정에서는 일부러라도 더 많이 잘 먹고 잘 웃고 해야겠죠. 장인어른이나 장모님과 대화상대가 되어준다거나 고장난 수도꼭지, 전기선 정리, 형광등 갈기 등 그간 젊은 남자가 없어서 불편했을 친정 집 구석구석을 돌봐주는 에티켓쯤 마음껏 부리셔도 좋습니다.


 

고맙다는 말 한 마디, 안마로 애정 공세하라!

 

<사진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shiatsu_loft_berlin_katrin_werner/5861011893/sizes/z/in/photostream/>

 

추석이 끝나고 집에 돌아왔다면, 심신이 피로한 아내를 위해 할 수 있는 건, 아주 사소한 배려입니다. 간편한 배달음식을 시켜먹자고 한다거나, 밀린 빨래를 해 주는 것도 센스 만점.^^

 

그러나 가장 중요한 건 한 마디 말일 것입니다.  평소 제대로 챙겨주지도 못했던 아내에게 올 추석을 빌미로 고맙다는 말 한마디 건네는 건 어떨까요? 시댁과 친정을 오가며 친척들 식사 챙기느랴, 음식장만에 어르신들 건강 신경 쓰느랴, 거기에 아이들 뒤치다꺼리까지 조금만 생각해보면 아내 참, 안쓰럽지 않나요?

 

진심을 담아서 고맙다는 말 한마디 건네는 것보다 좋은 건 없을 것 같습니다. 정말, 고마운 일이잖아요?^^ 여기에 용기를 더해서 아내의 발을 씻겨주고 온몸 구석구석 안마까지 해준다면 게임 오버!! 만렙 등극!! ^^ 추석 연휴보다 달콤하고 사랑이 넘치는 일상이 기다릴 거에요!


이웃님들, 추석 연휴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