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화폐로 떠나는 세계여행] 오스트리아 여행편 1. 국립 오페라극장

금융정보 톡

by SMART_IBK 2014. 11. 12. 08:58

본문




1편: 5,000 Schilling(실링)으로 떠나는 오스트리아 빈 (Wien)의 국립 오페라극장 

2편: 5,000 Schilling(실링)으로 떠나는 오스트리아 빈 (Wien)의 커피, 그리고 슈니첼



오스트리아 공화국은 847만명의 인구가 살고 있는 서부 유럽 알프스 산맥에 있는 내륙국입니다. 유럽의 중앙에 위치해 여러 나라의 국경이 맞닿는 곳이죠. 오스트리아는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국가 중 하나로 1인당 GDP가 높고 수도 빈은 매년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선정되었습니다.




오스트리아 지폐(실링)는 2002년 EUR화 통합 통용 되기 전까지 예술과 연관된 인물과 건축물로 도안되어 통화되었습니다. 화폐로 떠나는 세계여행, 오늘은 실링 속으로 여행을 떠나 보겠습니다.


[5,000 Schilling(1988년 발행) 앞면] 모짜르트



[5,000 Schilling(1988년 발행) 뒷면] 빈 국립 오페라극장(Wien staatsoper)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세계에서 살기 좋은 도시 1위 빈(Wien)


빈은 도나우강 상류에 위치한 오스트리아의 수도입니다. 지정학적으로 8개국(독일, 체코, 슬로바키아, 헝가리, 슬로베니아, 이탈리아, 스위스, 리히텐슈타인) 에 둘러싸여 유럽의 중심부에 위치합니다.


이런 지정학적인 이유로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은 1273년 루돌프 1세를 시작으로 1918년 카를 1세에 이르기까지 무려 645년 동안 유럽의 정치, 문화, 예술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빈에는 웅장하고 화려하면서도 우아한 건축물과 조각들이 넘치며, 모짜르트, 베토벤, 슈베르트 등 음악의 거장들과 세계적인 예술가들의 향취가 곳곳에서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슈테판 대성당


유럽의 중세를 관통하고, 르네상스와 근세를 거쳐 근대에 이르기까지 가장 화려한 문화를 꽃피웠던 오스트리아의 흥망성쇠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곳이죠. 그 중 빈은 거리 곳곳마다 이러한 역사와 인물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들이 담겨져 있는 오스트리아의 대표적인 도시입니다. 


지금은 카페, 백화점, 상점으로 그 모습은 변했지만 ‘모차르트와 베토벤이 피아노 연주를 했던 곳’, ‘비발디가 죽기 전 마지막 1년 동안 살다 숨진 곳’ 등 과거 천재 예술가들의 흔적들을 전해주고 있어 과거와 현대를 오고 가는 시간여행자가 된 기분을 선사합니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쉔부른 궁전




5,000Scilling 뒷 면에 새겨진 명소 '빈 국립 오페라 극장(Wien staatsoper)'



1869년 궁정오페라극장으로 건립되었으며, 개장 기념 공연은 모차르트의 <돈조바니 Don Giovanni> 공연이었습니다. 이후 파리의 ‘오페라극장’, 밀라노의 ‘스칼라극장’과 함께 유럽 3대 오페라극장으로 세계적인 오페라·발레극장으로 명성을 얻었으며, 1918년 현재의 명칭 ‘빈 국립오페라 극장’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대규모 폭격으로 손상을 입고 10여 년 간 보수 끝에 1955년 베토벤의 <피델리오 Fidelio> 공연과 함께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빈 국립 오페라 극장’은 ‘성슈테판 성당’과 함께 빈을 상징하는 2대 건축물로 인정받고 있지만, 공식 개관 전에는 고전·고딕·르네상스 등 여러 가지 건축양식을 혼용한 것 때문에 언론 등으로부터 상당한 혹평을 받아 2명의 설계사 중 한 사람은 자살하고 한 사람은 심장마비로 죽었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빈 오페라 국립극장의 화려한 장식들과 벽화



외관은 웅장하고 화려하며, 고블란의 ‘태피스트리’와 ‘프레스코화’로 장식된 내부또한 아름답고 우아합니다. 빈 사람들이 극장에 갖는 애정은 수필자 알프레드 풀가의 말에서 유추해 볼 수 있습니다.

“아주 자연스럽던 것이 극장에서는 자연스럽지 않게 작용하며, 단순한 것이 전혀 단순하지 않은 경우가 종종 있다. 
그 원인은 무대의 공기가 고유의 신비로운 굴절 법칙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거기에 들어간 것은 결코 '자연스럽게' 되돌아와 관객의 귀에 도달하지 않는다.”

극장은 그들로 하여금 일상의 정치적 소외와 권태를 잊게 해주는 신비스럽고 성스러운 곳이었습니다. 

오늘날도 이 환상의 세계를 체험하기 위해 사람들은 국립 오페라 하우스에서 모차르트, 베르디, 푸치니 등의 오페라를 관람합니다. 공연은 여름 휴가철을 제외하고는 날마다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오전 공연과 오후 공연까지 합쳐 하루에 세 차례씩 공연이 열리는 날도 있습니다. 

총 좌석은 2,209석(좌석 1,642석, 입석 567석)이며, 면적은 718㎡로서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만큼 매년 300회 이상의 오페라·발레공연이 상연되어 유럽에 있는 오페라하우스 중 가장 공연 횟수가 많습니다. 



화폐로 떠나는 세계여행 오스트리아 편, 화려한 빈의 모습 잘 감상하셨나요? 

다음 시간에는 빈의 특별한 커피, 그리고 슈니첼을 소개 해 드리겠습니다.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4.11.12 22:20 신고
    오스트리아. 여행하고 싶을 정도로 인상적인 포스트 잘봤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4.11.13 00:02 신고
    모짜르트가 그려져 있는 화폐라...
    소장하고 싶어지는군요ㅎ
    • 프로필 사진
      2014.11.17 10:57 신고
      무적함대님 ~포스팅 재밌게 보셨나요? 저도 모짜르트가 그려져있는 화폐 갖고 싶습니다. ^^
  • 프로필 사진
    2014.11.14 10:06 신고
    2주후에 오스트리아 여행을 앞두고 있는데 너무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오페라도 미리 예약해뒀는데 여기서 이렇게 설명된글을 보니 웬지 더 반갑네요^^
    • 프로필 사진
      2014.11.17 10:52 신고
      데미포타님 ~ 포스팅이 도움이 됬다니, 다행입니다. 곧 있을 여행 몸 조심히 다녀오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