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사임당

알수록 재미있는 성명학, 이름만 바꿔도 운이 좋아진다? 최근 취직운, 결혼운 등을 좋게한다며 이름을 바꾸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최근 5년간 매년 15만 명 정도가 개명 신청을 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 중 2030세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약 40%. 현재의 삶이 개명을 통해 좀 나아지기 위한 바람이 강하게 작용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름을 바꾸면 정말 인생에 영향을 끼치는 걸까요? 알수록 재미있는 성명학의 비밀, IBK기업은행 블로그에서 시원하게 설명해드리겠습니다. 성명학이 뭐예요? 이름이 인생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생각은 고대부터 이어져 내려왔습니다. 성명학(姓名學)이 탄생한 배경도 사주나 운세에 맞춰 좋은 이름을 짓기 위해서 랍니다. 이름의 획수나 음절을 사주, 음양오행, 별자리 등에 맞춰 좋게 지으면 사람의 운명도 좋아진다..
우리나라 지폐 속 숨겨진 문화유산 - 신사임당 오만원 편 새로운 지폐가 나오면 항상 지폐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가 나오기 마련입니다. 지난 2007년, 만원 신권이 나올 때에는 발행 앞 번호의 지폐를 받기 위해 전날부터 사람들이 한국은행 앞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는 해프닝이 있었는데요, 그러한 혼란을 막기 위해 2009년 우리나라의 새로운 화폐인 오만원이 도입 될 때 한국조폐공사는 오만원권의 맨 앞 번호는 박물관에, 빠른 번호는 인터넷 경매로 판매하였다고 합니다. 이렇게 발생한 수익금은 불우 이웃 돕기 등 공익을 위해 사용되었다고 하니 시작부터 참 좋은 오만원권이네요. 기존 화폐가 아닌 완전히 새로 제작되는 지폐였기 때문에 발행 전부터 더욱 뜨거운 감자가 되었던 오만원권! 모델 선정부터 핫이슈였지요. 반대의 목소리도 많았지만 결국 모델이 신사임당이 되면서 아들 ..
우리나라 지폐 속 그림이야기 우리나라 지폐 속 그림이야기 우리 실생활에서 떼어낼 수 없는 돈! 언제나 휴대하게 되는 돈! 없으면 불안한 돈! 혹시 여러분들은 이렇게 항상 접하게 되는 지폐들을 자세히 살펴본 적이 있나요? 화폐는 그 나라의 대표할 수 있는 여러 인물과 작품을 넣는 경우가 많은데요. 1,000원권의 '퇴계 이황', 5,000원권의 '율곡 이이', 10,000원권의 '세종대왕', 50,000원권의 '신사임당'. 등장인물 이외에 보조 소재로 쓰인 여러 작품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본 적이 있나요? 그럼 오늘은 우리가 사용하는 지폐 속 그림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해요. 1,000\ - 겸재 정선과 퇴계 이황 천원권에 들어간 그림은 퇴계 선생의 그림이 아닌 한국회화 사상 가장 위대한 화가로 알려진 겸재 정선의 계상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