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뱅크런

안심하고 맡기세요. 걱정 종결자! '예금자보호법' 은행도 파산하는 경우가 있을까요? 돈을 맡긴 은행이 어려움에 처하게 되면, 예금자들은 돈을 찾기 위해 앞 다퉈 은행으로 달려오는 일이 발생하게 됩니다. 뱅크런(Bank run)이란 단기간에 은행예금 인출이 폭발적으로 일어나는 금융사태를 뜻하는데요, 뱅크런이 발생하면 은행도 도산 위기에 처할 수 있답니다. 그렇다면 은행에 돈을 맡기는 게 안전한 방법일까요? 우리나라는 뱅크런으로 금융기관의 위기를 막고, 금융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예금자보호법'을 시행하고 있는데요, 내 돈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예금자보호법의 모든 것을 공개합니다. 금융질서의 파수꾼, 예금자보호법 예금자보호법이란? 한 금융기관에서라도 고객의 예금을 지급하지 못할 경우, 사회 전반적으로 모든 금융회사에 대한 불신으로 확산될 수 있는데요, 이는..
저축은행 사태의 원인과 뱅크런 지난 주 토요일(19일 오전), 금융위원회에서는 저축은행 4곳의 영업정지를 추가로 결정했습니다. 이와 같은 결정으로 인해, 저축은행에 돈을 맡기고 있는 서민들의 불안은 더욱 가중되고 있는데요. 특히, 삼화저축은행의 영업정지를 결정한 이후에 정부에서 "더 이상 영업정지는 없다."라고 얘기한 이후에 발생한 사태이기 때문에 더욱 충격의 여파가 큰 것 같습니다. 이러한 사태는 삼화저축은행의 영업정지 발표가 나간 이후에 예금자들이 불안감으로 인해 대규모로 예금을 인출하는 '뱅크런'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인데요. 뱅크런 현상과 저축은행 영업정지의 상관관계에 대해 간략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토요일에 영업정지 발표는 삼화저축은행 사태와 차이점이 있습니다. 삼화저축은행의 경우 영업정지가 발표된 가장 큰 이유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