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쇼

노쇼(No-show) 근절을 위한 공공장소 예약 에티켓 어느덧 사회적 문제로 자리 잡은 노쇼(no-show) 현대경제연구원이 7월 보고서에 따르면 음식점, 병원, 고속버스 등 서비스 업종에서 지난 한 해 예약부도로 인한 매출 손실은 4조5천억 원을 육박했습니다. 해당 업종과 관련된 제조업체 손실까지 합하면 경제적 피해는 매출 손실의 1.8배에 달하는 8조 2700억 원이었습니다. 예약 부도, 외국에서는 '노쇼(no-show)'라고도 불리는데 예약을 해 놓고 아무런 연락 없이 나타나지 않는 손님을 일컫는 말입니다. 항공사 용어로 사용되다가 현재는 외식업, 호텔 업계 등에서 같은 의미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노쇼를 줄이는 공공장소 예약 에티켓 레스토랑을 이용하려면 일주일 전에 예약하는 것이 좋으며, 하루 전날 예약을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약할 때는 날짜와 시..
내가 피해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No-Show는 절대 NO! 요즘 들어 노쇼라는 단어를 자주 듣게 됩니다. 예약을 했지만 취소공지 없이 나타나지 않는 손님들을 이렇게 부르는데요. 노쇼로 인한 사회경제적 문제가 증가하면서 최근 노쇼 근절 캠페인을 벌이고, 이를 방지하기 위한 위약금 제도 등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왜 안 와요? No-Show 고객이 예약해놓고 취소공지 없이 약속 시간에 나타나지 않는 것을 노쇼(No-show)라고 합니다. 현대경제연구원 조사(2016.7)에 따르면 음식점, 병원, 고속버스 등의 서비스 업종에서 지난 한 해 예약부도로 인한 매출 손실은 4조 5천억원에 달했다고 합니다. 해당 업종과 관련된 제조업체의 손실까지 합치면 경제적 피해는 8초 2천 700억원에 이르는데요. 노쇼는 이렇게 사업자들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주기도 하지만, 해당 시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