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행복주택

임대료 걱정 NO! 청년을 위한 정책 '행복주택' 20세부터 34세까지 한 푼도 쓰지 않고 평균 7년 4개월 정도를 저축해야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매년 치솟는 물가와 요즘 같은 취업난으로 내 집 마련의 꿈을 포기한 청년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를 해결하고자 임대료가 저렴한 공공임대주택을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직장과 학교에 가까운 곳에 자리한 행복주택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행복주택으로 내 집 마련하기! 행복주택의 가장 큰 장점은 사회적 활동이 왕성한 젊은 계층에게 최적화된 임대주택이라는 점입니다. 공급물량의 80%를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에게 지원하고 있습니다. 임대 기간은 청년의 경우 최대 6년이며, 예외적으로 자녀가 있는 신혼부..
건물주는 꿈? 하우스푸어 최근, 일을 해도 소득이 충분하지 않아 빈곤에 허덕이는 사람들인 ‘워킹푸어(working poor)’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에 집을 보유하고 있어도 빈곤하게 사는 ‘하우스푸어(house poor)’인 사람도 함께 많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집이 있는데 빈곤하다니, 과연 무슨 말일까요? 집이 있지만 어려워요 집을 소유하고 있지만, 주택 마련을 위한 무리한 대출로 인해 생긴 이자 부담과 원리금 상환 부담 등으로 빈곤하게 사는 ‘하우스푸어’. 최근 몇 년 사이 하우스푸어가 급증했는데요. 그 바탕에는 주택 시장과 정책의 변동으로 인한 영향이 있습니다. 지난 정부 에서 LTV(주택담보대출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 심사 기준이 완화되면서 은행 대출을 전보다 훨씬 쉽게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기에 전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