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블릿PC

아이패드? 갤럭시노트? 나에게 딱 맞는 스마트기기의 화면 사이즈는? 나에게 맞는 스마트 디바이스의 최적화된 화면 사이즈는? 2009년 애플의 아이폰(iPhone)과 삼성전자의 갤럭시S의 출시 이후로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대가 열렸습니다. 그 다음 해 2010년에는 iPad 와 갤럭시 탭이 출시가 되어 태블릿 시장에도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는데요. 올해 상반기에는 갤럭시S3 와 8월에 출시 된 갤럭시 노트 10.1인치의 발표로 스마트 디바이스 시장의 열기가 다시 후끈 후끈 합니다. 하지만 신제품이 나올때마다 화면 사이즈가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습니다. 휴대폰은 5인치가 넘는 사이즈가 나오기 시작하고 태블릿 PC는 7인치에서 10.1인치까지 다양하게 출시가 되고 있는데요 여러분께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의 화면 사이즈는 어느정도 크기가 적당 하다고 생각 하시나요..
킨들(Kindle) 같은 전자통장이 나온다면… 전자책보다 종이로 만든 책이 더 좋아요. ‘전자책’이란 개념은 약 20년 전에 처음 나왔습니다. 초기에는 책의 내용을 저장해 놓은 CD나 디스크를 전자책이라고 불렀으나 컴퓨터와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디지털화된 책의 내용, 즉 콘텐츠 그 자체를 전자책으로 부르게 되었습니다. 사회가 점점 디지털화되면서 종이로 만든 책을 디지털화하려는 움직임은 끊임없이 이루어져 왔습니다. 하지만 디지털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사람들은 전자책보다 종이로 만든 아날로그 책을 선호하였죠.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었지만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전자책은 아날로그 책보다 읽기가 불편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전자책을 보려면 반드시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읽어야 했기 때문에 지하철에서 책을 본다거나, 쇼파에 앉아서 편안하게 보기가 어려웠기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