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스틱 짙게 바르고~ 립스틱효과



립스틱은 누구나 알고 있듯이 입술에 색을 더해주는 화장품입니다. 시사 금융용어에도 립스틱 효과가 있습니다. 경기가 나빠지면 여성들이 립스틱을 더 많이 구매한다는 용어인데요. 오늘은 립스틱 효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립스틱 효과

 

립스틱과 경제, 대체 무슨 상관관계가 있는 것일까요? 립스틱 효과란 경제적 불황기에 나타나는 특이한 소비패턴으로, 소비자 만족도가 높으면서도 가격이 저렴한 사치품(기호품)의 판매량이 증가하는 현상을 말합니다. 이를 스몰 럭셔리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불경기가 왔을 때 가장 비싼 화장품은 가장 먼저 위시리스트에서 사라집니다. 하지만 매번 같은 화장품을 이용한다는 것이 신경 쓰일 때, 화장에서 가장 큰 변화를 줄 수 있는 것은 립스틱입니다. 립스틱 컬러를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이미지를 바꿀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불경기에 다른 것의 지출이 줄어도 여성들의 립스틱 소비가 늘어나는 이유입니다







저렴한 대리만족

 

립스틱 효과는 1930년대 미국의 대공황 시절, 산업별 매출 통계에서 경제가 어려운 데도 불구하고 립스틱 매출은 올랐던 현상에서 유래합니다. 유명 화장품 회사인 에스**’는 이 둘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립스틱 지수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고가 음식으로 인정되어오던 스테이크, 스파게티, 초밥 등의 저가 마케팅이 많이 보이는 것도 립스틱 효과에 속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경기가 불황이지만 일반적인 생각보다 낮게 책정된 고가의 음식을 먹으면서 사치 욕구를 충족하는 것, 바로 최소한의 비용으로 사치 욕구를 채우는 소비자의 성향을 나타내기 때문입니다.







넥타이 효과

 

립스틱 효과는 넥타이 효과로 불리기도 합니다. 여성들이 경제 불황기에 립스틱으로 저렴한 사치를 하듯이, 남성들이 넥타이를 구매하는 것을 말합니다. 경제가 좋지 않으니 차 한 대는 무리이고, 자동차보다는 비교적 저렴하면서도 값은 조금 나가는 10만 원짜리 넥타이를 구매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립스틱효과는 경제가 번영할수록 스커트 길이가 짧아지는 '스커트 길이 지수', '원단 두께 지수', '노출 지수' 등으로도 불리고 있는데요. 1970년대 유가 상승으로 전 세계 경제가 동시에 쇠퇴하고 있을 때 비슷한 통계 보고서가 발표된 적도 있을 정도로 현재까지 계속 적용되고 있습니다.







경제 현상과 소비패턴

 

이렇듯 경제 현상과 소비패턴과의 상관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효과에는 베블런 효과와 밴드왜건 효과가 있습니다. 베블런 효과는 소비자의 허영심 또는 과시 욕구로 인해 품질 차이가 별로 없어도 고가 상품을 구매하거나, 또는 상품 가격이 오를수록 구매수요가 증가하는 현상을 의미합니다. 밴드왜건 효과는 특정 상품의 유행으로 인해 잠재되어 있던 새로운 수요가 유발되는 현상을 의미합니다. 이는 일반인들이 명품족의 소비 패턴을 추종함으로써 명품 수요가 더 늘어나는 것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경제 불황과 함께 찾아오는 립스틱 효과. 여러분들은 자신만의 립스틱이 있나요? 주머니 사정이 어려울 때, 스스로를 합리화 하며 구매하는 물건이 있다면 댓글로 공유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