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다로워지는 정부 대출 규제, 집 사도 될까?

 

2016 6월 말 기준, 한국은행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가계부채가 1,257조를 넘어 서며 사상 최대치를 또 다시 갱신했습니다. 이는 올해 우리나라 정부 예산(예산 386.7조원+ 추가경졍예산 11조원)과 비교해도 3배가 넘는 수치인데요, 꾸준히 상승하는 가계부채를 잡기 위해 최근 정부는 '가계부채 대책'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해마다 연이어 상승하는 가계부채, 그 원인과 가계부채 현황에 대해 IBK기업은행 블로그에서 살펴보겠습니다.

 

가계부채, 원인은?

 

2016년 현재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1.25%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습니다. 금리가 낮다 보니, 자연스럽게 돈을 빌리는 사람도 늘어났는데요, 이러한 저금리 기조는 가계부채 증가의 원인으로도 작용하였습니다.

 

주택시장 활황 역시 가계부채 증가에 한 몫 했는데요, 2008년 이후 전국 아파트 분양 물량이 최대 수준을 기록하는 등 전반적인 부동산 경기의 호황으로 인한 주택담보대출 수요의 증가는 가계부채 증가의 원인으로도 작용했습니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가계소득 부진 역시 가계부채 증가의 원인이 되었습니다. 2010년 이후 가계소득 증가율이 낮아지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생활비 대출 수요가 증가했습니다.



 

 

건전한 가계부채와 위험한 가계부채

 

가계부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선, '건전한 가계부채' '위험한 가계부채'를 구분할 필요가 있습니다. 건전한 가계부채란 일반적으로 갚을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연체율이 낮고, 금리 변동으로부터 안전한 대출을 의미합니다. 반대로 위험한 가계부채는 소득을 고려하지 않고 빌린 대출로 연체율이 높고, 금리 변동에 따른 위험부담이 높은 가계부채를 뜻합니다.

 

가계부채의 증가가 무조건 경제에 안 좋은 것은 아닙니다. 다만, 위험한 가계부채는 줄일 필요가 있습니다. 정부 역시 '경제혁신 3개년 계획', '825 가계부채 대책' 등을 발표하며 치솟는 가계부채를 잡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습니다.

 

가계부채를 줄이기 위해서는 각 가정에서도 위험한 가계부채를 줄이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대출을 받는 목적이 정확해야 하고, 갚을 수 있는 한도 내에서 빌려야 하며, 무리가 가지 않도록 천천히 갚아 나갈 수 있는 상환 방식을 채택할 필요가 있습니다.  



 

목돈 마련, 우대금리 적금으로

 

주택 구입처럼 목돈이 필요한 경우, 자연스럽게 대출로 눈길이 가곤 하는데요, 대출 후 상환이 걱정이라면 금리가 높은 적금을 이용하는 것도 목돈을 마련하는 좋은 방법입니다.

 

금리인상 안심적금은 금리상승시기에 대비하여 시장금리(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을 적기 반영할 수 있는 금리연동 적금인데요, 높은 금리를 좇는 적금 갈아타기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상품입니다.

 

기준금리 상승 시 우대이율 적용하는 '금리인상 안심적금'

 

IBK평생한가족통장은 주택구입, 결혼, 취업, 출산 등 생애주기별 이벤트 발생 시 특별중도해지금리를 제공하는 적금인데요, 급여이체와 자동이체, 대출보유 등 IBK기업은행 주거래 고객에게 우대금리도 제공하고 있답니다.


생애주기별 이벤트 발생 시 특별중도해지금리 제공하는 'IBK평생한가족통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